목원대 김병정 교수 ‘성혜의 나라’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대상 수상
기사입력: 2018/05/13 [22:4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목원대학교(총장 박노권)는 지난 9일 TV‧영화학부 김병정 교수가 촬영한 영화 ‘성혜의 나라’가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Jeonju IFF)에서 한국경쟁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11일 밝혔다.

 

심사위원단은 정형석 감독의 두 번째 장편영화 '성혜의 나라'를 오늘의 한국을 살아가는 20대 청년들이 겪는 참담한 일상을 성숙한 영화언어로 침착하게 그려낸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흑백으로 제작된 영화는 냉정한 현실을 담아내고 있으며 주인공 성혜의 단조로운 삶을 효과적으로 보여준다. 김 교수의 감각적인 화면 구성과 숙련된 촬영기술로 차분하면서도 세련된 영상미가 돋보인다.

 

김 교수는 2014년 제34회 황금촬영상 촬영상-신인상(영화 ‘개들의 전쟁’), 2017년 들꽃영화상 촬영상(영화 ‘혼자’)을 수상하는 등 참여하는 작품마다 주요 영화제에서 호평 받으며 수상의 영광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영화 ‘성혜의 나라’에 목원대학교 TV‧영화학부 졸업생(09학번 이동길)과 재학생(13학번 장윤수)이 촬영팀으로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