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봄철 야외활동시 ‘진드기 주의’ 당부
기사입력: 2018/04/17 [20:2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논산=뉴스충청인] 충남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최근 제주지역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야외 활동시 진드기접촉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것으로 38-40℃의 고열과 오심,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4~11월 자주 발생한다.

 

진드기 매개질환은 예방백신이 없어 야외활동 시 피부노출을 최소화 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이에 시는 1만 6천여개 농가를 대상으로 예방약품을 배부하고, 전광판, 게시판, 마을방송, 현수막을 이용해 예방수칙을 홍보하는 등 교육·홍보 활동에 주력하고 있다.

 

SFTS 감염자 중에는 50대 이상의 농업 및 임업 종사자의 비율이 높아 수풀환경에 많이 노출되는 농촌지역 고 연령층은 특히 주의해야 한다.

 

밭, 산, 풀숲이나 덤불 등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장소에 들어갈 경우에는 긴 옷, 장화 등을 착용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야외활동 후에는 반드시 목욕을 해야 한다.

 

필요시 시중에 나와 있는 진드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효과적인 예방법이 될 수 있다.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특별한 이유 없이 고열, 소화기 증상(오심, 구토, 설사)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아야 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시 보건소 감염병관리팀(☏041-746-8032)으로 문의하면 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