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인주면, 쓰레기 무단투기 지역을 예쁜 화단으로 만들었어요.
기사입력: 2018/04/17 [11:1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아산=뉴스충청인] 충남 아산시 인주면(면장 길병철)은 쓰레기 무단투기지역으로 민원이 자자하고 주변환경을 저해했던 밀두리 일원 1개소에 화단을 조성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화단을 조성한지역은 쓰레기 무단투기지역으로 인주면 밀두리·관암리·냉정리 세 마을의 경계지역이다.그동안 무단투기로 적치된 쓰레기가많아 민원이 자자했던 곳이었다.

 

이승민 밀두1리 이장은 “항상 쓰레기가 쌓여 있어 미관상 좋지 않았는데 화단 조성으로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 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길병철 인주면장은 “쓰레기 적치 장소에 화단을 조성하여 쓰레기 무단 투기도막고 환경 미화에도 도움이 된 것 같다. 앞으로도 깨끗하고 쾌적한 인주면 만들기를 위하여 녹색공간 제공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