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청 화분병원에 종려나무 식재… 이국적 경관 ‘볼꺼리 제공’
기사입력: 2018/04/17 [09:4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병든 화초를 치료하는 화분병원을 조성한 대전시가 이번에는 화분병원 입구에 야자수를 식재해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17일 대전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3일 화분병원 입구에 야자과 상록수인 종려나무 10본을 식재했다.

 

이번 야자수 식재로 화분병원 입구를 지나는 시민들에게 이국적인 느낌을 주는 것은 물론 전국 유일무이한 화분병원 홍보 효과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대전시 관계자는 “종려나무가 차별화된 시민 서비스를 제공하는 화분병원의 정체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쾌적한 청사환경과 청사의 이미지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대전시는 추위에 약한 종려나무의 특성을 고려해 겨울철에는 시청사 실내 배치 등으로 색다른 볼거리를 만들 계획이다.

 

한편, 화분병원은 2013년 3월에 개원해 그동안 시민 526명 2,963개 화분을 치료했으며, 시민들에게 화분 관리방법 교육과 생육상태 점검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