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대, 대전·충남 유일 3년 연속 대학 평생교육체제지원사업 선정
기사입력: 2018/04/16 [20:0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국립 한밭대학교(총장 송하영)가 대전·충남권에서 유일하게 3년 연속으로 대학의 평생교육체제지원사업에 선정됐다.

 

한밭대는 교육부와 국가평생교육진흥원에서 주관한 ‘2018년 대학의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에 선정돼 10억 8,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게 된다고 밝혔다.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은 기존의 「평생교육 단과대학 지원사업」과「평생학습 중심대학 지원사업」을 통합해 개편한 것으로, 한밭대는 2016년, 2017년에 이어 ‘2018년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에 최종 선정됨으로써 대전·충남권에서는 유일하게 3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한밭대는 지역에서 성인학습자와 선취업·후진학,평생학습 수요에 부응할 수 있는 최적의 교육역량을 갖춘 대학임을 재차 인정받게 됐다.

 

현재 한밭대에는 평생교육체제와 관련해 미래산업융합대학(학장 임재학)에5개 학과가 개설돼 135명의 학생이 재학하고 있다.

 

2019학년도부터는 기존 5개 학과 외에 IT시스템공학과, 융합건설시스템학과, 융합디자인학과 등 3개 학과를 신설하게 되며, 총 8개학과에223명의 신입생을 모집해 운영할 계획이다.

 

임재학 학장은 “한밭대는 이번 사업선정으로 지역 내 평생교육 거점 대학의 위상을 공고히 하게 됐다”며,“앞으로 미래산업융합대학을 중심으로 지역 내 성인학습자들과 선취업·후진학자들의 수요에 부응하는 고등교육 체제 운영에 앞장 설 것이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