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비단고을 산꽃축제 화려한 마무리
기사입력: 2018/04/16 [16:1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금산=뉴스충청인] 충남 금산군 군북면 산꽃벚꽃마을 오토캠핑장에서 지난 14일과 15일 개최된 ‘비단고을 산꽃축제’가 관광객 8000여명이 다녀간 가운데 여정을 마무리했다.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 개화시기를 잘 맞춰 수수한 매력을 뽐내는 산꽃의 아름다운 전경이 더욱 빛났다는 평이다.

 

개막 첫날 우천으로 인해 산꽃 술래길 건강걷기대회 등 일부 행사가 취소됐으나, 다음날 화창한 봄 날씨를 되찾으면서 산꽃 관람을 위해 전국 각지에서 모인 상춘객들로 북적였다.

 

전국 최대 산벚꽃 자생군락지 보곡산골에서 개최된 이번 행사는 산꽃이 만개를 이룬 가운데 산꽃 포크송 콘서트, 팝페라, 화전놀이, 국악관현악, 사물놀이 등 다채로운 공연이 마련돼 산꽃 보는 재미를 한껏 배가시켰다.

 

행사장에서는 가래떡, 소시지 등을 구워 먹을 수 있는 화덕음식체험이 남녀노소 꾸준한 인기를 얻으면서 축제의 먹는 재미를 선사했다.

 

향첩만들기, 이혈체험, 풍선아트, 연날리기 등의 체험은 어린이부터어르신까지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알차게 구성해 관광객 만족도를 높였다.

 

행사가 개최된 보곡산골은 전국 최대 산벚꽃 자생군락지로 매해 입소문이 더해져 전국적인 봄꽃명소로서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