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 확대 운영
기사입력: 2018/04/16 [09:5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책읽는 세종, 10만 양서 확충 프로젝트’ 일환으로 추진하는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를 확대한다.

 

지난달에 서비스 서점을 1곳 추가해, 교보문고, 세이북스, 세종문고, 영풍문고, 아름서점, 홍문당(조치원읍) 등 관내 6개 서점에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또 올해 사업비 3억을 확보(지난해 2억), 서비스 개선에도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8월 시행된 희망도서 바로대출 서비스가 큰 인기를 끌어, 올해 3월말까지 21,600여권이 대출됐고, 이용자도 10,7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택복 교육지원과장은 “지역 서점들과 협력해 시민 독서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며 “책 읽는 세종, 10만 양서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는 시민들이 원하는 책을 지정 서점에서 골라 바로 무료대출하고, 후에 반납하는 방식이며, 반납된 책은 시가 구매해 공공도서관 장서로 비치하게 된다.

 

희망도서 바로대출은 세종시 공공도서관 홈페이지 또는 지정서점 현장에서 신청할 수 있다.

 

공공도서관에 동일도서 14권 초과 비치도서, 권당 5만원 이상 도서, 수험서, 잡지 등은 서비스에서 제외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