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 지하수 사용 학교 먹는물 수질검사 실시
기사입력: 2018/03/13 [23:3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진하)은 도내에서 지하수를 사용 중인 학교의 먹는물을 대상으로 수질검사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검사는 찾아가는 물 복지 서비스 실현을 통한 성장기 청소년 건강 증진을 위해 도교육청과 협력해 지난해에 이어 추진한다.

 

검사는 다음 달부터 오는 6월까지 전문기관 인력이 각 학교를 방문해 채수 및 검사를 실시한 뒤, 결과를 통보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대상은 도내 지하수 사용 63개 초·중·고등학교로, 관정 65개를 비롯해 정수기와 음수기, 물끓임기 등 383건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번 검사가 음용수 수질에 대한 정확하고 정밀한 분석을 통한 위생적인 물 공급 관리로 청소년 건강 보호 및 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학교 먹는물 검사는 미래 세대를 위한 사업으로, 채수부터 결과 산출까지 고도의 기술력을 투입해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앞으로도 정기적인 검사를 통해 부적합 수질 및 시설을 찾아내는 등 학교 먹는물에 대한 안전성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해 지하수 사용 68개 학교 374건에 대한 수질검사를 실시, 2개교 지하수에 대해 부적합 판정을 내리고 사용을 즉각 중단토록 조치한 바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