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지난해 교통량 줄고 통행속도 늘었다
기사입력: 2018/03/12 [23:2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의 지난해 주요도로 교통량은 감소하고 통행속도가 증가한 가운데, 교통량이 가장 많았던 곳은 천변도시고속화도로, 평균통행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유성대로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대전시가 교통데이터웨어하우스시스템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도시 내 교통량은 하루 99만7,742대로 전년대비 4.5% 감소했고, 통행속도는 평균 23.7km/h로 전년대비 4.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전시 주요도로 중 교통량이 제일 많은 도로는 천변도시고속화도로로 하루 8만6,965대가 이용했으며, 문지로가 하루 1만1,894대로 가장 적었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첨두시간(08~09시)에 비해 오후 첨두시간(18~19시)대 교통량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궁동네거리가 9,833대로 교통량이 가장 많았으며, 가장네거리가 2,679대로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첨두시간 (Peak time) : 하루 중 차량의 도로 점유율이 가장 높은 시간.

 

교통상황은 유성대로(구암교네거리~화암네거리)의 평균통행속도가 32.4km/h로 가장 원활했으며, 중앙로는 15.9km/h로 소통상황이 가장 안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고속도로 IC 유출입 교통량은 대전IC를 통해 대전시로 들어오는 교통량이 하루 2만7,000대, 나가는 교통량이 하루 2만5,181대로 가장 많았으며, 남대전IC를 통해 대전시로 들어오는 교통량이 하루 8,344대, 나가는 교통량이 하루 7,555대로 가장 적었다.

 

이밖에도 외곽지역 도로의 경우 세종시와 연결되는 조치원길 교통량이 하루 유입 4만2,527대, 유출 4만2,649대로 가장 많았으며, 대청호길의 경우 하루 유입 3,143대, 유출 3,255대로 가장 적었다.

 

대전시 관계자는“대전시 교통데이터웨어하우스시스템을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다양한 교통현황 조사를 수행해 교통정책수립에 반영할 것”이라며 “또한 교통업무 종사자나 시민 등에게도 관련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8-05-31~2018-06-12)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