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시설원예 에너지절감시설 지원 사업 추진
기사입력: 2018/03/12 [23:2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가 농업분야 경영안정화와 온실가스 배출 감소를 위해 총 사업비 77억 원을 투입, 시설원예 에너지절감시설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시설원예 에너지절감시설 지원 사업은 난방으로 인한 유류사용량이 큰 시설하우스 농가에 유류 절감시설 설치를 지원, 에너지 이용 효율을 높이는 사업이다.

 

도는 이 사업으로 농업경영비 절감을 통한 농가소득 증대와 온실가스 배출 감소 등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지난해 10월 시·군을 통해 고온성작물 재배농가, 시설채소 주산단지, GAP 인증 농업법인 등을 대상으로 2018년도 예비사업자 사업신청을 받았다.

 

올해 3월에는 이 가운데 318개 농가, 113㏊를 사업대상자로 선정했다.

 

사업대상자로 확정된 농가에는 다겹보온커튼, 순환식수막재배시설, 자동보온덮개, 열회수형환기장치, 배기열회수장치 등이 지원된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설원예 농가에 에너지절감시설 설치를 추진해 안정적인 경영이 가능토록 지원할 것”이라며 “온실가스감축에 기여할 수 있는 사업들을 적극 발굴해 기후변화에 대한 농업분야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는 지난 2008년부터 에너지절감시설을 지원해 도내 시설원예 재배면적(7821㏊)의 약 14%인 1100㏊에 에너지 절감시설을 보급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