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더 안전해 진다”
기사입력: 2018/02/06 [23:3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가 5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54일간 중앙부처, 공공단체, 민간 전문가와 함께 ‘2018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 안전충남 구현에 나선다.

 

충남도는 행정부지사를 단장으로 하고 10개 실·국 22개 과가 참여하는 안전관리추진단을 구성, 시·군과 합동으로 국가안전대진단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국가안전대진단은 세월호 사고 이후 사회전반의 안전관리실태를 선제적으로 진단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전국적으로 실시되고 있다.

 

올해 국가안전대진단 점검 대상은 건축시설, 생활·여가시설, 보건복지·식품시설 등 6개 분야 도내 1만 3000여 개 시설이다.

 

특히 올해 도는 최근 사고발생 분야와 안전 취약시설 등을 위험시설로 분류해 집중점검을 실시하고 점검분야별로 민간전문가를 필수적으로 참여시키며안전점검 실명제를 통해 점검에 대한 책임성을 부여함으로써실효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도내 위험시설은 요양병원 등 159곳, 산후조리원, 대형 목욕업소 82곳, 찜질방, 숙박시설 등 770곳, 레저스포츠시설 358곳, 대형공사장 등 87곳, 전통시장 45곳, 산사태 위험지역 등 1283곳이다.

 

우선 2월에는 동절기, 설 명절 등을 감안하여 화재취약시설을 중심으로 점검하고 3월에는 공사장, 산사태 취약지역, 교량 등을 위주로 안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여기에 점검대상 시설물의 구조적 안전뿐만 아니라 안전규정 준수 여부, 유지관리체계 등을 중점 점검하고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도 적극적으로 발굴·개선할 방침이다.

 

또 재난위험시설에 대한 선제적 예방활동에 도민의 보다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안전신문고를 통해 취약시설 및 위험시설에 대한 신고를 접수한다.

 

도는 안전점검 결과에 대해서는 법령상 점검결과 합격필증을 부착하거나 위험성을 공개하도록 되어 있는 분야는 적극 공개하고, 국가안전대진단 관리시스템을 통해 지속적으로 이력 관리해 나아갈 방침이다.

 

김영범 도 재난안전실장은 “올해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불합리한 법·제도와 안전무시 관행을 적극 개선할 것”며 “추진과정에서 발굴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재난관리기금, 소방안전교부세 등을 적극활용해 정밀점검 및 보수·보강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