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유성구청장, 이재관 대전시장 권한대행 면담 “주민갈등 해소방안 건의”
기사입력: 2018/01/12 [22:4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허태정 유성구청장이 11일 이재관 시장 권한대행과 면담을 갖고 지역 현안에 대한 구와 주민들의 입장을 공식 전달했다.

 

구즉동에 조성 중인 환경에너지종합타운(SRF)과 관련해서는 임시가동 중지 및 주민설명회 개최, 지역주민을 위한 보상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구즉동은 환경에너지종합타운 임시가동 및 플랜더스파크 조성,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문제로 주민 감정이 악화돼 ‘구즉동 혐오시설 반대 비상대책위원회’까지 구성돼 있는 상태다.

 

또한, 대전교도소 이전 예정지인 방동 지역 주민 설득과 사업대상지 인근 지역을 포함한 공동 이주 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앞서 허 청장은 지난 5일과 8일 대전교도소 이전 예정지인 방동4통과 구즉동을 방문해 직접 주민들의 애로와 건의사항을 청취한 바 있다.

 

이날 허 청장은 주민들의 입장을 전달하며 시가 주민과 소통해 줄 것을 강조했고, 이 권한대행으로부터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