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꽃 내려앉은 당진 솔뫼성지 설경
기사입력: 2018/01/11 [18:0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당진=뉴스충청인] 우리나라 최초의 사제 김대건 신부가 탄생한 대한민국 천주교의 요람 충남 당진솔뫼성지에 지난 8일부터 눈이 내리며 아름다운 겨울 운치를 더하고 있다.

 

당진시 우강면에 위치한 솔뫼성지(국가사적 제529호)는 지난 2014년8월 천주교 아시아청년대회가 열렸던 곳으로, 당시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곳을 방문하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또한 이곳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성지를 둘러싼 수려한 소나무 군락과 고즈넉한 풍격으로 순례객과 관광객이 많이 찾고 있다.

 

주요 시설로는 복원된 김대건 신부 생가와 김대건 신부 동상, 기념관, 4대순교자 기념탑, 프란치스코 교황 동상, 광장 등을 갖추고 있으며, 현재 명소화사업의 일환으로 가칭 한국천주교문화센터와 로컬푸드 판매장 등이 들어서는 역사공원 조성도 추진 중이다.

 

특히 오는 2021년에는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기념행사도 열릴 예정이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