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2017년 충남 응급의료 워크숍’ 개최
기사입력: 2017/11/30 [22:5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가 닥터헬기 출동 500회를 기념해 응급의료 현장에서 활동 중인 의료진과 119소방대원을 격려하고, 기관 간 응급의료 정책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도는 30일 덕산 리솜스파캐슬에서 안희정 지사와 도내 보건소, 소방서, 응급의료기관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2017년 충남 응급의료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워크숍은 유공자 표창, 복지보건 성과보고, 지사와 함께하는 토크쇼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응급의료 유공자로는 ㈜유아이헬리제트와 보령시보건소를 비롯한 기관 4곳과 단국대병원 최한주 권역응급의료센터장 등 개인 5명이 선정, 시상했다.

 

특히 성과보고에서는 2017년 복지보건 분야 맞춤형 노인복지 및 저출산 대응, 선제적 감염병 관리, 응급의료체계 강화 및 닥터헬기 운영 등 응급의료 각 부문별 성과를 공유했다.

 

이어 안희정 지사와 닥터헬기 기장, 의사, 간호사와 119소방관이 참여한 가운데 ‘여러분이 충청남도의 영웅입니다’라는 주제로 토크쇼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허정욱 닥터헬기 기장, 조현영 단국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임애란 단국대병원 간호사, 이인자 소방장은 현장에서의 긴박한 상황과 애환을 풀어놓고, 충남 응급의료의 미래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벌였다.

 

안 지사는 “최근 북한 귀순 군인을 살려낸 이국종 교수님처럼 여기 계신 의사, 간호사, 헬기조정사, 소방관 등 응급 의료진들은 매일매일 기적을 만들어내시는 분들”이라며 “여러분과 같은 영웅들의 노력 덕분에 충남도 내 응급실 도착 전 중증응급환자 사망률이 크게 감소했다”고 격려했다.

 

이어 안 지사는 “충남도민이면 누구라도 안심하고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받아야 한다”면서 “앞으로는 도시에 살지 않아서 억울하다는 소리가 없도록 21세기에 걸맞은 충남 응급 의료체계를 더욱 확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진 워크숍에서는 도내 관계기관 간 재난응급의료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한 ‘충남도 재난의료지원지침’ 설명과 재난 상황 설정 시뮬레이션 토의가 진행됐다.

 

도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은 응급의료 일선에서 고생하는 우리 영웅들을 격려·응원하고 응급의료 관계기관 간 정보를 교류하기 위해 마련됐다”며 “앞으로도 협업·소통을 통해 도민 중심의 균형적 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