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실시
기사입력: 2017/11/30 [19:3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건양대병원(원장 최원준)은 29일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 의심환자가 발생한 것을 설정해 대규모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모의훈련에서는 실제상황 가정 하에 전 직원에게 비상사태를 통보한 후 병원장을 중심으로 감염병 대책본부가 설치되고, 관련 의료진과 감염관리실, 신속 대응팀이 보호구를 착용하고 대응에 나섰다.

 

또, 환자와 접촉한 사람에 대한 격리조치 및 인적사항 파악, 음압치료실 환자 이송, 이동 동선 및 진료장비 소독, 의료진의 감염병 환자 대응요령 등을 중점적으로 체크했다.

 

최원준 병원장은 “신종 감염병 유입은 현재도 얼마든지 가능하며 국가재난급 사태를 야기할 수 있는 만큼 정기적인 모의훈련을 통해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된 재난거점병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