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고북면 오종수씨 농가 ‘황금향’ 재배 성공… 수확 한창
기사입력: 2017/11/15 [13:0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서산=뉴스충청인] 충남 서산시 고북면 가구리의 오종수(64세)씨 농가 300㎡ 규모의 비닐하우스 10동에 황금향 재배에 성공해 수확이 한창이다.

 

한라봉과 천혜향의 장점을 접목해 만들어진 신품종인 황금향은 과즙이 풍부하고 식감이 좋다.

 

특히 서산에서 나는 황금향은 당도가 높고 속이 빈틈없이 차 있을 뿐만 아니라 살균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은 친환경 과일이다.

 

그러나 황금향은 3년가량 자라야 수확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전까지는 아무런 수익이 없는 어려움도 뒤따른다.

 

오 씨는 5년간 과수원을 일구다 지난 2012년부터 화훼농사로 바꿨다.

 

그리고 함께 재배할 과수작목를 고민하던 중 황금향이 고소득 작물로 떠오르고 있고, 비교적 손이 덜 단다는 점에 황금향 재배를 시작했다.

 

이번에 수확하는 황금향은 3kg당 25,000원 선에서 거래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씨는 “서산에서 나는 황금향이 미네랄과 칼슘, 철분이 풍부한 황토에서 갯바람을 맞고 자라 맛과 향이 뛰어나다.” 며 “내년부터 생산량을 늘리고 고품질의 황금향을 재배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