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농업기술센터, 특화작물분야 기술보급 사업평가회 개최
기사입력: 2017/11/10 [23:1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 농업기술센터(소장 박용수)는 2017년 특화작물분야의 IC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팜 시범사업을 평가하고 주변농가들에 파급효과를 높히고자 11월 10일‘2017년 특화작물분야 기술보급사업 평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전농업기술센터는 2017년도 특화작물분야 시범사업 기술보급에 32개 사업 10억 2천여만 원을 투입했으며 ▲ 채소분야 시설채소ICT 스마트팜 시범단지 조성 외 12개소 ▲ 과수분야 노지과원 재해방지 및 ICT시범단지 조성사업 외 14개소 ▲ 버섯특작분야 4개소의 기술보급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평가회는 특화작물분야 스마트팜 시범사업 추진결과를 현장에서 평가하고 시범사업 대상농가 및 주변 관심농가와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평가회는 오후 1시 30분 대전농업기술센터 소강당에서 개최되었으며, 농가사례발표와 스마트팜 시범사업장 현장 견학 순서로 진행되었다.

 

대전시 박용수 농업기술센터소장은“스마트팜에 대한 정보교류를 통해 이해를 높이고자 이번 특화작물분야 기술보급사업 평가회를 마련했다”며“스마트팜을 통한 혁신으로 대전이 스마트팜 선도 도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7년 특화작물분야 기술보급 시범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농업기술센터 특화작물팀(042-270-6962)으로 문의하면 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