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대, 시민과 함께 소통의 독서교양 신개념 프로그램 운영
기사입력: 2017/11/10 [23:0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공주=뉴스충청인] 공주대학교 중앙도서관과 1박2일 독서토론 준비모임 한살림충남남부지부, 교사독서토론 모임 간서치 등 6개 단체는 11월 8일(수) 오후 9시에서 익일 오전 1시까지 공주대 도서관 자료실에서 시민들이 함께하는 1박 2일 책읽기 여행 프로그램을 펼쳤다.

 

1박 2일 책읽기 여행 프로그램은 대학생과 교직원 그리고 시민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책을 주제로 뜨거운 공론의 장과 소통으로 책과 삶의 관계를 확인하고, 자신을 다시 한 번 돌아보는 독서문화 활동의 기회를 가졌다.

 

1부 행사는‘내 인생의 책’이라는 주제로 감명 깊게 읽은 책을 참가자들이 발표하고 공감이 가는 발표자를 선정하는 비브리오 배틀 방식으로 진행됐다. 2부 행사는 니콜라스 카의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을 주제로 모둠별로 의견을 나누고 발표하는 형태로 진행 되는 등 독서의 신개념의 의미를 더했다.

 

공주대 중앙도서관 정재윤 관장은 “공주대가 대학생, 교직원 그리고 공주시민들이 책이라는 주제로 만나고 소통할 수 있는 뜻깊은 행사가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공주지역에 독서를 통해 지혜를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많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승옥 공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 대표는 “1박2일 독서토론 행사가 기존의 독서토론 방식이 아니라 워크숍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참가자 개개인 모두가 참여하여 나의 생각을 우리의 생각으로 모으고, 모아진 생각을 토대로 공동의 일을 만드는 즐거운 민주주의의 훈련의 장이었다.”고 밝혔다.

 

한편, 이 행사는 공주지역의 시민단체와 협동조합이 모여서 책읽기와 토론문화 활성화를 위하여 공주대 도서관에 제안하여 공주대 도서관은 대학의 역할이 단순히 학생을 가르치는 것을 넘어 지역과 소통하며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해야 한다는 취지로 공동 참여하기로 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