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연구소기업 정책간담회 개최
기사입력: 2017/08/09 [22:1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시장 권선택)는 9일 미국 실리콘밸리와 같은 창업과 성장 지원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하‘특구재단’)과 공동으로‘연구소기업 정책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는 대덕특구 연구소기업 대표, 한밭대와 한남대 기술지주회사, (사)연구소기업협회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으며, 연구소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성장단계별 지원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원예산 부족 등 여러 사유로 질적 성장의 한계에 다다른 연구소 기업의 생존을 위한 특화전략 마련을 위해 개최되었다.

 

대전시 한선희 과학경제국장은“대덕특구 연구소기업은 우리 대전의‘가장 큰 자랑’이고‘유니콘기업*으로 성장 가능한 미래가치’다”라며“간담회 등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찾아가 실리콘밸리와 같은 연구소기업 창업과 혁신하기 가장 좋은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유니콘기업 : 기업가치 1조 원(10억 달러)의 신생벤처기업

 

한편, 대전시는 지난해부터 특구재단과 협력사업으로 기술사업화 전문기관을 통해 기술발굴부터 연구소기업 설립까지 전주기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며 설립된 기업을 대상으로 R&BD 과제지원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대학기술지주회사(한밭대, 한남대)에도 지원해 대학 청년창업의 핵심 허브로 도약이 기대된다.

 

* 연구소기업 : 공공기술의 직접사업화를 위하여 법률(특구법 제9조의3)에서 정하는 설립주체(출연연, 대학 등)가 자본금의 20%이상을 출자하여 특구 안에 설립하는 기업

 

현재 대덕특구 연구소기업은 180개 기업, 전국 415개 기업의 43%로, 최근 3년간‘14년(54개 기업) 대비 333%로 급증했다.

 

일반 창업과 비교해 매출액 증가(34%)와 고용 증가(33%)가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