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충청본부, 서해안 축 최장 남포3터널 관통!
기사입력: 2017/07/11 [23:3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한국철도시설공단 충청본부(본부장 이동렬)는 장항선 개량2단계 제3공구 공사구간 중 서해안 축 최장 터널인 남포3터널의 굴착을 완료하고, 11일 관통식을 개최했다.

남포3터널은 서해안 축 최장 철도터널이며, 길이는 4,880m로, 충남 보령시 남포면과 웅천읍을 통과한다. 이 터널은 ’15년 6월 착공하여 2년 1개월에 걸쳐, 사업비 432억 원, 연인원 49,000명, 덤프트럭 외 장비 10,200대 등 많은 인력과 장비가 투입했다.

이 터널 굴착공사는 옛 탄광이 있던 자리로, 굴착 시 석탄층 등 다양한 단층과 지하수가 용출되는 등 공사여건이 열악하고, 공정준수를 위해 24시간 작업이 진행되었음에도, 완벽한 안전관리를 통해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이동렬 본부장은 “철저한 안전관리로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장항선 개량2단계공사를 마무리할 것”이라며, “이 사업의 2020년 5월 적기 개통으로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만족도를 향상시키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