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지자체, ‘불법 주정차 스마트폰 앱 개발’ 필요성 제고
천안서북경찰서 성정지구대 순경 오혜진
기사입력: 2017/03/05 [23:4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사람들이 몰리는 주점 밀집지역이나 유흥가를 지나다 보면 인도와 차도를 불문하고 주정차 차량 등 무질서한 주차로 불쾌감을 느낀 적이 여러 번 있을 것이다.

경찰도 범죄예방을 위한 순찰 외에도 보행자의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야간시간에 주정차 단속을 하고 있는데 정작 자치단체에서는 인력부족 이란 이유로 단속을 소홀히 하고 경찰에게 떠넘기기를 하고 있는 실정에서 과연 인력 부족 때문인지 의문이 간다.

만약 인력 부족이 이유라면 행정자치부에서 운영하는 ‘생활불편 신고앱’을 벤치마킹하여 우리 자치단체에서도 ‘불법주정차 신고앱’을 자체 개발

위반 일시와 장소, 차량번호와 주정차 위반시간을 기재하도록 하고 현장사진을 증거로 촬영하도록 하여 운전자에게 범칙금 등 불이익을 주는 제도를 활용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된다.

이로써 주점 밀집지역 거리가 불법 주정차로 인해 무질서하다는 고정관념을 시민 모두의 노력에 의해 깰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