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장우 대전시장, 기업금융중심은행 전 단계 ‘대전투자청’설립 지시

김수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8/08 [21:21]

이장우 대전시장, 기업금융중심은행 전 단계 ‘대전투자청’설립 지시

김수환 기자 | 입력 : 2022/08/08 [21:21]


[대전=뉴스충청인] 이장우 대전시장은 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주간업무회의에서 민선8기 역점사업인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중심은행’ 설립의 전 단계로 대전투자청 설립을 지시했다.

 

이 시장은 “지역경제에 활력을 위해 대전에 본사를 둔 기업금융중심은행의 1단계로 대전투자청을 설립할 것”이라며 “설립을 위한 예산을 파악하고, 필요한 경우 재원 중 일부는 기업 등 민간자본도 출자할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이 시장은 도시 성장을 위한 기업 유치와 일자리 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규제혁파를 강조했다.

 

이 시장은 “대전이 성장하고 부흥하기 위해서는 규제혁파의 최선두로 나아가야 한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새로운 산업 육성과 기업 유치를 위해 인허가 등의 적극적 행정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 시장은 청년주택 건립 역시 기업 유치를 비롯한 경제도시로의 발전사항을 고려, 위치 및 시설을 보다 편리하게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일류 경제도시를 만들기 위한 기업 유치가 본격화되면 청년주택 수요도 늘 것”이라며 “청년주택이라는 이유로 시 외곽 불편한 곳에 놓는 게 아니라 오히려 청년이 필요한 공간에 원하는 시설을 갖춰 기업 유치와 연결시켜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날 이 시장은 시민 체육시설 확충이 5개 자치구의 균형을 바탕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시민 건강증진과 여가활동을 위한 생활체육 인프라 확장은 각 자치구 현황에 맞춰 분산되도록 종합발전계획 방식으로 진행돼야 한다”며 “더불어 전국단위 생활체육대회 유치도 고려, 경제적 효과까지 얻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시장은 농가의 이익을 높이고 시민은 친환경농산물을 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농산물 직거래플랫폼 구축을 주문했다.

 

이 시장은 “농산물 직거래는 농민이 다른 곳에 납품할 때 보다 더 받고, 시민은 저렴하게 받는 것이 기본”이라며 “복잡한 유통과정 때문에 농가와 시민의 이익이 모두 줄어들지 않도록 최선의 운영방식을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이날 회의에서 이 시장은 태양광시설 설치 효율성 강화, 방위사업청 대전이전 준비 철저, 원자력안전 관련 불합리한 정부지원 개선 등 현안을 논의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