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대전 중구, 음식물쓰레기 전자태그 종량기 운영 현황 점검

김수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8/08 [20:12]

대전 중구, 음식물쓰레기 전자태그 종량기 운영 현황 점검

김수환 기자 | 입력 : 2022/08/08 [20:12]


[대전=뉴스충청인] 대전 중구(김광신 구청장)는 오는 10일까지 관내 공동주택 음식물쓰레기 전자태그(RFID) 종량기에 대한 관리 실태를 점검한다고 밝혔다.

 

여름철을 맞아 음식물쓰레기 배출량 및 악취 민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구는 이번 점검을 통해 악취 증가 및 세균번식 등을 선제적으로 차단할 방침이다.

 

중구는 자체 점검반을 꾸려 관내 공동주택 단지 27곳, 종량기 194대 중 설치·운영이 오래된 곳부터 점검해 나갈 계획으로, 종량기 주변 환경관리(비닐봉투 별도 배출, 용기 및 주변 환경 청결 상태)와 기기 정상 작동 여부(카드인식, 투입구 개폐, 배출량 표시) 등을 확인한다.

 

한편, RFID 개별계량기는 음식물쓰레기를 버릴 때 세대별 전용 카드를 이용해 배출량을 측정하고, 이에 비례한 수수료를 관리비로 내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배출량에 따라 수수료가 부과돼 음식물쓰레기 감량 효과가 있고 통일된 전용 수거 용기로 미관 개선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구는 2016년 RFID 개별계량기 설치 사업을 시작해 현재 공동주택 27곳 194대를 운영 중이다.

 

김광신 청장은 “음식물의 물기를 충분히 제거해야 배출량도 줄고, 종량기 주변 환경도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는 만큼, 주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