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천안시, 지역사회통합돌봄 ‘통합 의료-돌봄 서비스’ 추진

김수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8/08 [20:02]

천안시, 지역사회통합돌봄 ‘통합 의료-돌봄 서비스’ 추진

김수환 기자 | 입력 : 2022/08/08 [20:02]

 

 

[천안=뉴스충청인] 충남 천안시는 돌봄이 필요한 재가노인들의 의료 욕구를 충족하고 효과적인 돌봄을 제공하기 위해 지역사회 통합돌봄의 세부사업으로 ‘통합 의료-돌봄 서비스’를 추진한다.

 

이 서비스는 협력의료기관의 의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작업치료사, 사회복지사가 팀을 구성해 대상자 중심 의료와 돌봄을 제공한다.

 

서비스는 대상에 따라 ‘원트랙 의료돌봄’과 ‘재택의료서비스’로 나뉜다. ‘원트랙 의료돌봄’은 골절, 뇌경색 등 급성기 퇴원환자를 대상으로 천안재활병원에서 진료, 간호, 재활 등 집중적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연계를 통해 단기간 일상생활을 지원한다.

 

‘재택의료서비스’는 거동불편 만성질환자를 대상으로 천안의료원에서 진료, 간호 등 정기적 방문의료를 제공하고 돌봄서비스를 연계 지원한다.

 

대상은 만 65세 이상 천안시민이다. 서비스 신청은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받으며, 대상자로 선정되면 행정복지센터 통합돌봄 담당자의 상담조사와 협력의료기관 의료진의 판단을 거쳐 의료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시는 2019년부터 의약단체, 의료기관과 협력해 재가노인에게 진료, 간호, 재활 등 방문형 의료서비스를 추진해왔다. 이번 서비스는 퇴원환자에게 시기적절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팀 접근을 통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맹영호 복지정책과장은 “통합 의료-돌봄 서비스를 통해 노인들에게 질 높은 재가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노인들이 건강하게 살던 곳에서 계속 거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