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순천향대천안병원 신속대응팀, 새 이름표 달고 환자안전 강화 ‘스타트’

김수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7/19 [13:33]

순천향대천안병원 신속대응팀, 새 이름표 달고 환자안전 강화 ‘스타트’

김수환 기자 | 입력 : 2022/07/19 [13:33]


[천안=뉴스충청인]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병원장 박상흠)의 신속대응팀이 최근 ‘스타트(START)’라는새 이름을 지으며 입원환자 안전활동 강화를 위해 신발끈을 바짝 동여맸다.

 

신속대응팀은 호흡곤란, 쇼크, 심정지, 의식저하 등 입원환자들의 초응급 상황 발생에빠르고 효과적으로 대처하는 병원 내 특수 조직이다. 병원 속 119라고도 불리며, 활동을 시작한 2019년 이래 수많은 환자들의 생명을 지켜냈다.

 

교직원 공모를 통해 선정된 신속대응팀의 새이름 ‘스타트(START)’는 SCH(순천향), +(병원), Advanced Rescue Team의 약어다.

 

신속대응팀 서기현 팀장(호흡기내과 교수)은 “신속대응팀은 골든타임 사수가 사명인 만큼상황 발생 즉시 출발과 빠른 진단과 치료를 시행하자는 다짐과 의지를 담았다”고말했다.

 

START는 새 이름 작명과 함께 대상 환자 범위도 대폭 늘렸다.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전실한 지 48시간 이내의 환자, △고위험수술 후 일반병실로 전실한 지 24시간 이내의 환자로 국한하던 것을 ▲18세 이상 성인 입원환자 전원으로 확대했다.

 

전담 의료진도 3명에서 9명으로 크게 보강했다. 인력이 보강된 START의 구성은 ▲호흡기내과(3명), ▲감염내과(1명), ▲외과(1명), ▲신경외과(1명), ▲심장내과(1명) 등 5개 진료과 교수 7명에 ▲전담간호사 2명 등이다.

 

START는 입원환자의 혈압, 맥박, 호흡, 산소포화도 등에서 비정상 징후가 발견되면 신고를 받아 출동해 치료한다.

 

동시에 환자 상황정보를 담당교수 및 병동 의료진과 공유하고, 조치에도 불구하고 비정상적인 징후가 계속되면 해당 전문교수와 함께 협진을 시행한다.

 

박상흠 병원장은 “고위험 환자의 안전에 있어서 신속대응팀의 역할과 기여도는 매우중요하고 지대하다”면서, “조직과 역할이 보강된 신속대응팀 START와 함께 모든 입원환자들이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환경을 유지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