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단국대학교, 합천가야초 전교생 대상 생물 다양성 인식 증진 프로그램 운영

김수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6/27 [17:11]

단국대학교, 합천가야초 전교생 대상 생물 다양성 인식 증진 프로그램 운영

김수환 기자 | 입력 : 2022/06/27 [17:11]


[천안=뉴스충청인] 환경부 도시생태계 건강성 증진 연구팀(한국환경산업기술원 지원, 단국대학교 산학협력단 주관)은 지난 20일부터 합천가야초등학교(합천군) 전교생을 대상으로 생물 다양성 인식 증진을 위한 환경교육 및 실습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단국대학교 공간생태연구실에서 초등학교를 직접 방문하여 대면 교육을 진행하였고 교육내용으로는 ▲인공새집의 필요성과 가치 ▲박새과 조류의 둥지 관찰하기 ▲인공새집을 이용하는 조류 표현하기 등이 진행됐다.

 

특히, 학생들은 박새과 조류의 둥지를 관찰하고 분해하는 실습 활동을 통해 인공새집을 이용하는 박새과 조류 둥지의 구조적 특성을 이해하고 둥지를 구성하는 재료를 관찰하면서 흙, 이끼, 식물, 동물의 털 외에도 머리카락, 합성섬유와 같이 도시 주변에서 구하기 쉬운 재료들이 둥지 재료로 사용되는 것을 확인했다.

 

해당 생태환경교육을 참관한 합천가야초등학교 이종명 선생님에 의하면 “일상생활 속 생물 다양성에 대한 작은 관심으로부터 생태환경교육이 시작되는데 그런 의미에서 전문성을 갖춘 기관(단국대, 공간생태연구실)과의 연계 프로젝트 수업이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되었다”라며 해당 프로그램이“학생들의 생태 감수성을 함양하는 데 큰 도움이 되는 활동”이라고 말했다.

 

생물 다양성 수업을 진행한 단국대 공간생태연구실 김경태 연구원은 “합천가야초등학교는 지난 4월부터 학생들을 중심으로 진행한 인공새집 모니터링 프로그램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학교로 본 현장수업을 통해 학생들의 환경에 대한 인식 및 태도가 긍정적으로 변화하길 희망한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