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형 창업역량 강화”…목원대, ‘청년 협동조합 창업지원’ 주관기관
기사입력: 2021/04/01 [11:5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목원대학교(총장 권혁대)는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의 ‘2021년 청년 등 협동조합 창업지원사업’ 주관기관에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협동조합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 등을 대상으로 팀 빌딩(조직개발) 중심의 협동조합형 창업을 지원하고, 운영 중인 협동조합에는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게 사업모델 고도화를 지원는 것이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은 사업 주관기관 선정을 위해 전국에서 신청을 받았고, 목원대 산학협력단을 포함해 15개 기관을 최종 선정했다.

 

목원대 산학협력단은 사업선정 과정에서 청년 중심의 일자리 혁신 협동조합 육성과 사회적경제 분야에 특화된 전문 교육 역량, 창업지원 인프라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목원대 산학협력단은 대학 특성화 방향에 부합하는 문화예술 분야의 프리랜서를 중심으로 혁신형 창업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지역 문화예술 융복합 자원 연계를 통해 협동조합 설립부터 사회적기업 인증까지 협동조합 창업은 물론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맞춤형 교육과 컨설팅, 사업비 관리, 행정업무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사업을 총괄하는 정철호 산학협력단장은 “목원대가 지역혁신의 거점으로서 지역의 문제해결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인적‧물적 지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