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장항 오염정화토지 활용 방안 구상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20/10/07 [19:2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는 7일 서천군청 대회의실에서 ‘장항 오염정화토지 활용 방안 구상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구 장항제련소 주변 오염정화사업을 완료하는 시기에 맞춰 오염정화토지 활용 방안을 모색코자 추진한다.

구 장항제련소는 일제강점기인 1936년 공장이 처음 가동된 이래 비철금속 제련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으나 60여 년간 중금속 유출 등으로 주변 토지가 오염되고 주민 건강에 악영향을 끼치는 등 피해를 불러일으켰다.

이에 환경부와 도, 서천군은 2013년부터 8년간 오염된 토지를 매입해 정화하는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올해 말 사업 완료를 앞두고 있다.

이우성 문화체육부지사와 노박래 서천군수를 비롯한 관계 공무원, 환경부, 국토연구원, 전문가, 지역주민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착수보고회는 용역 착수보고 질의응답 및 종합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연구용역을 맡은 국토연구원이 이번 연구의 추진 방향과 일정, 세부 전략 및 추진 계획 등을 발표했다.

연구용역의 주요 내용은 오염정화토지 여건 진단 현안·문제점 및 잠재력·미래가치 도출 국내·외 사례 분석 오염정화토지 활용 비전·목표 설정 친환경적 지속가능한 미래가치 창출을 위한 전략 및 사업 발굴 토지 이용 기본 구상 단계별 조성 방안과 경제성 분석 추진 계획 수립 등이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오염정화토지를 국제적 생태환경 거점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구상해 정부 정책 반영 및 사업 추진을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날 참석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서천 갯벌과 철새, 국립해양생물자원관, 국립생태원 등 서천지역의 다양한 생태자원과 오염정화토지 활용을 연계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이번 연구용역은 각종 보고회와 사례 조사, 국외 전문기관 자문 등을 거쳐 내년 8월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 부지사는 “구 장항제련소는 일제강점기 수탈과 근대 산업화에 의한 오염 등 아픔의 역사가 있는 곳”이라며 “이제 오염에서 벗어나 정화된 토지를 통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적 생태복원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충남형 그린뉴딜 사업으로 계획을 수립해 정부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