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충청권 최초 임산부 바우처택시 본격 운영
기사입력: 2020/09/08 [22:0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지난 5월 임산부 대상 바우처택시 시범운영을 거쳐 9월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대전시는 지난 5월 바우처택시를 90대 증차한 150대로 운영함에 따라 이용대상자를 임산부까지 확대한 후 시범운영 기간 이용현황 등을 분석해왔다.

이용현황 실태분석 결과 지난 5월 15일 시범운영 실시 이후 7월까지 총 52명의 임산부가 회원등록을 했으며 시행 첫 달인 5월 1건을 시작으로 6월에는 23건, 7월에는 70건으로 전월대비 204%의 증가율을 보였다.

바우처 및 전용임차 이용건수는 코로나19의 지역발생기간 동안 감소 또한, 바우처택시 증차 이후 기존에 운영 중인 전용임차택시의 대기시간도 8분이 줄어든 평균 13분대로 감소했으며 바우처택시의 대기시간은 평균 8분대로 실질적인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임산부까지 이용대상 확대 후 발견된 배차관련 문제점은 시스템 개선을 통해 해결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본격 운영 중이다.

따라서 대전시에 주민등록을 두고 임신 중이거나 산후 6개월 이전 임산부라면 누구든지 일반택시 요금의 약 70%를 할인받아 월 4회 또는 할인액 2만원 한도에서 바우처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바우처택시 이용 방법은 대전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에 회원등록 후 후 전화 또는 모바일앱을 통해 이용하면 된다.

한편 대전시 한선희 교통건설국장은 “바우처택시 이용대상 확대 후 이용현황 실태분석을 끝낸 만큼 보건소와 산부인과를 통해 적극 홍보할 계획으로 대전시 거주 임산부들이 불편함이 없이 이용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바우처택시 이용현황을 지속적으로 살펴 교통약자의 이동에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