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폭염대비 공공요금 23억 추가 지원
기사입력: 2020/06/28 [22:3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교육청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사립 각급 학교에 공공요금을 22억 3천만원을 추가 지원한다.
 
이번 학교기본운영비 추가 지원은 코로나19에 따른 학사 일정 조정과정에서 동·하계 방학이 줄어들고 감염예방 관리지침에 따른 냉난방기 수요 증가에 대비하고자 시행하게 됐다.

특히 올 여름은 폭염 일수가 길어지고 평균 온도도 상승할 것으로 전망되어 폭염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학생 및 교직원 건강 증진에 최우선을 두고자 지원하게 됐다.

2019 학교회계 공공요금 결산액을 분석해 학교급별·학교규모별로 차등지원을 해 합리적인 재원 배분을 위해 노력했으며 이번 지원으로 각급학교는 공공요금에 대한 부담감을 조금이라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교육청 허진옥 기획국장은 “이번 공공요금 추가 지원으로 마스크 착용에 따른 수업 진행으로 어려움을 겪는 교직원과 학생의 건강지원에 작은 힘이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코로나19 관련 적극적인 재정 지원을 통해 쾌적한 교수학습 환경 조성 및 학교 재정 여건 개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