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 한밭대, 개교 93주년 기념식 개최
기사입력: 2020/05/19 [21:5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국립 한밭대학교(총장 최병욱)는 19일(화) 오전 교내 국제교류관 강당에서 ‘개교 93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0일 개교기념일에 하루 앞서 열린 기념식은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해 근속 교직원과 대학발전 기여자 등 수상자와 총동문회 장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로 열렸으며,

 

교직원 10년․20년․30년 근속상 및 교내 우수부설연구소에 대한 표창과 교육․학생․산학협력 분야 등의 대학발전 기여자 감사패 수여, 총동문회 장학금 장학증서 수여 등 시상식으로 축소 진행됐다.

 

컴퓨터공학과 이재흥 교수, 시설과 이은상 직원 등 교직원 28명은 근속상을, 용접공학센터 등 6개 교내 연구소는 우수부설연구소 표창을 각각 수상했다.

 

또한, 감사패는 이종석 건설환경공학과 교수, 문성수 한국알테어 대표이사, 이신재 위텍코퍼레이션㈜ 대표이사, 김병순 ㈜나노하이테크 대표이사, 박용우 최고경영자과정 총동창회장, 이인규 총동문회 재무국장, 윤주선 총학생회장 등 7명이 받았다.

 

총동문회와 재경총동문회에서는 모교 개교 93주년을 기념하여 심은선(창의융합학과 3) 학생 등 5명의 재학생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

 

최병욱 총장은 기념사에서 “지난 90여년의 우리 한밭대학교 역사는 대한민국 산업발전의 역사이면서 지역사회 발전의 역사이다”라며, “그 동안 자랑스러운 역사를 만들어 주신 동문과 한밭가족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서 “우리는 앞으로 4차 산업혁명의 급변하는 시대변화에 적응하여야 하며 코로나19로 촉발된 뉴노멀의 패러다임도 수용하여야 한다”며, “대학은 예측하기 힘든 사회적 문제를 주체적으로 해결하고 새로운 인재 양성과 사회혁신의 중심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급변하는 사회는 위험을 동반하지만 새로운 기회를 가져오기도 한다”며 “우리 대학도 이러한 변화를 통찰하고 대안을 준비한다면 우리가 미래에 나아갈 길과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수 있을 것이며, 그러한 과정 속에서 한밭가족 여러분이 바로 우리의 희망이다”라고 강조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